양복입은 신사가~


쿠르드 최대 명절인 ‘네브루즈(Nevruz)’를 맞아 21일(현지시각) 터키 이스탄불 거리에서 양복 차림의 한 남성이 축하용으로 피워놓은 모닥불 위를 뛰어넘고 있다.

봄의 첫날을 알리는 이날은 터키를 비롯한 중동 국가들과 중앙아시아 일부 국가에서 수천 년간 내려오는 전통 명절이다. <사진=지한통신>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