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겨울기도’ 마종기 “하느님 추워하며 살게 하소서”

덕유산의 겨울밤

하느님
추워하며 살게 하소서
이불이 얊은 자의
시린 마음을
잊지않게 하시고

돌아갈 수 있는
몇평의 방을
고마워하게 하소서

겨울을 살게 하소서
여름의 열기 후에

낙엽으로 날리는
한정 없는 미련을
잠재우시고

쌓인 눈속에
편히 잠들 수 있는
당신의 긴뜻을
알게 하소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