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49%로 한국갤럽 조사서도 취임 후 최저···민주당도 동반 하락

문재인 대통령

[아시아엔=편집국]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9%로 하락하면서 취임한 뒤 최저치를 보였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7일 12월 4일부터 6일에 걸쳐 실시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49%(부정평가 41%)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주 조사보다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긍정평가는 지난 9월 첫째주(긍정 49%, 부정 42%)와 똑같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65%(10월 둘째주)까지 올랐지만, 약 두달만에 ‘북풍’ 효과가 소진된 셈이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지난주 조사보다 2%포인트 상승한 41%로 나타났다. ‘모름·응답 거절’ 등 의견 유보는 11%였다.

한국갤럽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 뒤 9월 1주차 조사에서 처음으로 국정 지지율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가 10%포인트 이내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북한과 관계 개선’이 25%로 가장 많았고 ‘외교 잘함’ 19%, ‘서민 위한 노력과 복지 확대’ 6% 등 답변이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는 응답자의 49%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을 꼽았다. ‘대북 관계/친북 성향’이라는 응답이 18%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남성의 경우 부정평가가 48%로 긍정평가(44%)보다 4%포인트 높았다. 남성만 놓고 보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데드 크로스’(Dead Cross)가 처음 발생했다. 여성은 긍정평가가 53%로 부정평가(34%)보다 훨씬 우세했다.

문재인 정부 초부터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성의 지지율이 남성보다 다소 높은 경향은 있었지만 이번 조사처럼 성별 격차가 뚜렷이 벌어진 건 처음이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0% △자유한국당 17% △정의당 10%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1% 등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바른미래당 지지율은 각각 1%포인트 하락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올랐다. 민주평화당 지지율은 변함 없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One Response to 문 대통령 지지율 49%로 한국갤럽 조사서도 취임 후 최저···민주당도 동반 하락

  1. 진검승 December 9, 2018 at 1:20 am

    지랄한다
    북한 대응하라고 뽑은줄 아나? 니이름 역사에 남기라고 뽑은거 아니다
    국민 하나하나가 좀더 나은 삶을 기대하고 뽑았는데 북한 기사말고 나오느게 없네
    내가 하고싶다 그자리 정말 챙길게 뭔지 생각해보자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