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떠오른 별들을 보지 못하고’ 박노해 “우리 앞길 이리 캄캄한데”

저 별은 우리의 별

푸른 밤하늘에

별빛 찬란하다

아니다

어둠이 저리 깊은 거다

 

별은 낮에도 떠 있는데

밤 깊어 세상이 어두울 때야

비로소 별빛이 보이는 거다

 

우리 앞길 이리 캄캄인데

찬란하던 별들은 다 어디로 갔는가

아니다

 

깨어 있지 못한 내 눈이

떠 있는 별들을 보지 못할 뿐

커 나오는 샛별을 보지 못할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