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배우’ 신성일 레드카펫 밟고 하늘로 가다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영원한 배우 신성일 선생이 4일 새벽 2시 30분 별세했다. 향년 82.

신성일 선생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치료를 받아왔다.

부산국제영화제 신성일 2018 10 4

한국영화배우협회 명예이사장인 신 선생의 본명은 강신영이었으나 고 신상옥 감독이 지어준 예명 ‘신성일’을 주로 사용하다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앞두고 ‘강신성일’로 개명했다.

유족으로 부인 영화배우 선배로 만난 엄앵란씨와 아들 강석현, 딸 강수화, 딸 강경아 등 1남2녀가 있으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