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르노·미쓰비시 3사, 구글 ‘안드로이드’ 커넥티트카 2021년 선봬

일본 닛산자동차 본사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정연옥 객원기자, 일본어번역가] 닛산자동차와 프랑스 르노, 미쓰비시 3사는 18일 미국 구글과 기술제휴해 자동차의 정보 단말기에 기본소프트 ‘안드로이드’를 답재해 2021년 이에 대한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기본 소프트(OS), 안드로이드를 베이스로, 카네비게이션과 오락등 다양한 서비스가 이용가능한 시스템 개발, 2021년부터 3사의 차량에 탑재한다.

이에 따라 구글의 노하우를 활용하여 네트워크에 상시 접속해 정보를 주고받는 ‘커넥티드카’ 보급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또 ‘구글맵’에 의한 도로 안내 외에 음성에 의한 단말 조작과 메일 수신 등 스마트폰과 같은 기능이 가능하게 됐다.

닛산자동차와 르로, 미쓰비시 3사는 주행거리 및 고장과 관련한 데이터를 공유하는 기능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또 차에 탑재한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하여 메일을 보내거나 레스토랑 등을 찾는 일도 가능하게 된다. 차량에 부착돼 있는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스마트폰과 연동해 주차 후 도보로 이동할 때도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