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마윈, 빌 게이츠 길 가나?···회장직 사퇴, “교육에 헌신”

블룸버그 글로벌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는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편집국]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54·馬雲·잭 마) 회장이 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 회장은 NYT 인터뷰에서 교육 독지(篤志)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10일 알리바바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10일은 마 회장의 만 54세 생일이다.

마 회장은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NYT는 “중국의 거물급 경영자가 50대에 은퇴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했다. 마 회장은 “내 인생을 모두 알리바바에 바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NYT는 “마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더라도 이사회에는 남아 알리바바에 멘토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마 회장이 이끄는 알리바바는 바이두, 텐센트, JD닷컴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이다.

영어교사 출신인 그는 2014년 마윈재단(Jack Ma Foundation)을 설립해 중국 시골의 교육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마 회장은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교사를 지내다가 기업인으로 변신한 인물이다.

교육에 대한 그의 열정 때문에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그가 쓰는 별명은 ‘동네 교사들의 대변인’이고, 알리바바 내에서는 그를 ‘마 교사’로 부르고 있다.

마 회장은 최근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독지사업에 주력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로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는 빌 게이츠를 그 모범으로 들었다.

게이츠는 사회공헌 활동에 매진하겠다며 2014년 58세에 경영에서 물러났다.

현재 마 회장의 공백을 메울 후보로는 대니얼 장(장융·張勇)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거론된다. 그는 마 회장이 2013년 CEO에서 물러났을 때도 바통을 이어받았다. 마윈은 알리바바 주식 6.4%를 소유하고 있다.

경영인으로서 마 회장은 영업의 귀재인 데다가 강력한 카리스마도 갖춘 리더로 평가된다. 마 회장은 다른 창업자 17명과 함께 1999년 중국 저장성(浙江省) 동부의 항저우(杭州)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알리바바를 세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