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리뷰] 혼돈의 D조, 나이지리아 아이슬란드 상대로 첫 승 신고


[아시아엔=정재훈·송은혁 <엔스포츠> 기자]1차전 패배로 조별 예선 탈락 위기에 내몰렸던 나이지리아가 아르헨티나에게 무승부를 기록하며 또 한 번의 돌풍을 예고했던 아이슬란드를 잡고 16강 진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진 끝에 무사 선수의 멀티골에 힘입어 나이지리아가 2 대 0으로 아이슬란드를 제압했다. 1차전 크로아티아에게 일격을 당한 나이지리아는 이번 승리로 인해 16강 진출 경쟁을 이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아이슬란드는 후반 막바지 얻은 페널티킥을 에이스 시구르드손 선수가 실축하면서 추격의 불씨를 살리지 못하고 패했다.

이로써 어제 크로아티아에 굴욕적인 대패를 기록하며 조별 예선 탈락 위기였던 아르헨티나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조금 더 높아지면서 마지막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의 경기의 결과에 모든 팬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