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재의 2분정치] 안철수의 딜레마, 국민의당 딜레마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8.27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안철수 후보의 국민의당 당대표 출마는 양날의 칼이다. 선거에서 지면 정치인 안철수의 미래는 캄캄해질 것이다. 당대표가 되면 국민의당은 안철수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무능한 정당으로 비칠 것이다. 안철수 후보 없이 위기를 극복해야 국민의당이 제3정치세력으로서의 존재가치를 시민에게 보여줄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