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생리컵 그리고 크라우드 펀딩

다큐멘터리 영화 ‘피의 연대기’ 스틸컷

‘피의 연대기’와 크라우드 펀딩

[아시아엔=알레산드라 보나노미 <아시아엔> 인턴기자] 한국에서는 모든 여성이 쉽게 생리대를 살 만큼 가격이 싸지 않다. <코리아헤럴드>에 따르면 생리대 1개 가격이 약 260원에서 331원이다. 이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70%나 비싼 가격이다. 2010년에서 2016년 사이에 생리대 가격이 평균 25.6% 올랐다. 생리대를 살 수 없는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들이 화장실 휴지나 신발 깔창으로 생리대를 대신한다는 기사가 나오면서 공개토론이 시작되었다. 교사들은 생리기간 중 학교에 나오지 않는 여학생들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 여성 청소년들은 생리에 대해 이야기를 하거나 생리대 살 돈을 달라고 하는 것을 불편해 한다. 특히 조부모나 편부모와 함께 사는 경우에는 더 상황이 복잡해진다.

한국의 생리대 가격과 여성 정치인

2016년 생리대 문제가 드러난 이후 생리대가 필요한 여성들을 돕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이 시작되었다. 이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피의 연대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타리 영화가 제작이 되었는데 생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금기시해 온 것을 깨는 것이 될 것이다.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는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와 기부 방법에 대해 알려 주고 있고 개인은 최소 5만원에서 2백만원까지 기부를 할 수 있다. 기업은 1000만원까지 기부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다큐멘터리에서는 생리컵의 사용에 관한 토론도 다루고 있다. 여성 정치인들의 비율이 낮은 한국에서는 생리에 관한 이 다큐멘터리 영화가 여성 건강문제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For Vagina’s sake”: the Documentary that South Korea Needs

The taboo of the menstrual cycle

In 2017, talking openly about menstruation is considered taboo in many places around the world. In some regions, it is even something to hide or to be ashamed of. In developing and underdeveloped countries, the use of rags and cloths as an alternative to pads is a common practice. Due to low hygienic conditions, the chance of contracting urinary or vaginal infections also increases greatly. Even for developed countries, menstruation cycles are an issue for women.

Cost of sanitary pads in South Korea

For instance, in South Korea not everyone can afford sanitary pads that are costly. According to Korea Herald, a single sanitary pad in South Korea costs around 260 won ($0.23) to 331 won, which is around 50 to 70 percent more expensive than most other developed nations. The average price of sanitary pads rose by 25.6 percent from 2010 to 2016. Consequently, a public discussion erupted over the rising price of sanitary pads in the country, including stories of low-income teenagers using toilet paper or shoe insoles instead of sanitary pads. Teachers declared that some female students do not attend classes because of their period. Some Korean teenagers feel uncomfortable talking about menstrual cycle and asking money for sanitary pads. The situation is even more complicated if they are living with their grandparents or a single parent.

Crowdfunding as public awareness campaign

Since the issue was brought to light in 2016, crowdfunding campaigns were launched in order to help needy women. Among these projects, the documentary titled, “For Vagina’s sake” (literal translation of Korean title: “Chronicles of Blood”) seems one of the best ways to break the menstrual cycle taboo in South Korea. On the crowdfunding site, people can find general information about the project and how to donate. Each person can donate a minimum of 50,000 won and up to 2,000,000 won while companies can contribute a maximum of 10,000,000 won. Further discussions on the menstrual cup (feminine hygiene product), including how to use one, will appear in documentaries to be filmed. In a country where the percentage of female politicians is almost nonexistent, a documentary about the menstrual cycle can make a world of difference women’s health.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