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로닉과 아랍 전통음악의 만남···런던 무대 오르는 시리아 출신 농부 이야기

* ‘아시아엔’ 해외연수 기자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Untitldkkded

가수 오마르 소울레이만(49). 그는 ‘일렉트로닉’과 중동 전통음악을 접목시킨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켰다는 찬사를 받으며 런던 최대 콘서트 중 하나인 ‘코코'(KOKO) 무대에 설 예정이다.

[아시아엔=라드와 아시라프 기자·번역 최정아 기자]?시리아?출신?49세 농부가 세계적인 엘렉트로닉 스타가 되는 일은 영화 속에서나 가능한 일인지 모른다. 그러나 동화 속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

아홉명의 자녀를 둔 아버지인 오마르 소울레이만(시리아·49)이 영국 런던의 대표적 콘서트 코코(KOKO) 무대에 선다. 그는 대표곡 ‘자라비야’(jalabiya)와 ‘케피에’(keffiyeh)를 전통 아랍악기로 연주할 예정이다.

그는 중동의 전통음악과 서방 일렉트로닉 장르를 접목시켜 새로운 장르인 ‘일렉트로-다브크’(electro-dabke)란 장르를 탄생킨 것으로도 유명하다. 영국 출신 프로듀서 키에란 헤브든은 “소울레이만의 음악이 런던 젊은이들에게 이국적인 감성을 불러일으키며 큰 관심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중동에 대한 적대감을 완화시킬 수 있는 인물”이라며 “그의 퍼포먼스로 영국은 아랍권 문화까지 껴안았다”고 분석했다. 또다른 영국 뮤지션 마크 게르기스는 2006년 소울레이만을 처음 서방 청중들에게 소개하면서 “수년간 시리아인들이 겪었던 고통의 시간들을 음악으로 위로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조국 시리아의 아픔보다는 서민들의 일상적인 사랑과 감정을 노래하기에 비판을 받기도 한다. 일각에선 그가 시리아 내전에 대해 침묵한다는 이유로 오마르를 인정하지 않는다. 소울레이만이 수많은 유럽 팬들을 거닐고 있지만, 시리아에선 잘 알려지지 않은 것도 이런 연유에서다. 한 시리아 출신 학생은 “그의 퍼포먼스는 진짜 시리아 문화라 할 수 없다”며 “시리아는 무너져버린 나라지만 우리 문화만큼은 지키고 싶다”고 <이코노미스트>에 말했다.

Omar Souleyman, Western idol unknown to Arabs

KOKO, one of London’s most iconic music venues, is celebrating a fresh talent from Syria. Omar Souleyman, a 49-year-old father of 9, escaped Syria and his life as a farmer to turn into an electronic-music singer. He performs on stage as in his “jalabiya” and “keffiyeh,” traditional Arab garments, along with his aviator shades.

His “electro-dabke,” mixes Middle Eastern folk music and Western Electro music with a mix of Arabic words and phrases. Adapted by Kieran Hebden (who goes by the name Four Tet), a British producer, Souleyman’s music seems to satisfy an urge for the exotic among the youth of England’s capital.

His fans argue he encourages a cultural curiosity that is hard to achieve through other means. According to the Economist, those at his shows are embracing Arab culture or at least, the closest variant they can get, and this can only be a positive sign in the current climate of ill-feeling towards the Middle East. Mark Gergis, a musician and producer who introduced Souleyman to Western audiences in 2006, wanted to “humanise Syria after it had suffered years of demonisation”.

His lyrics focus on the agony of being in love and portray Syrians as ordinary people with ordinary emotions. This sets him apart from other Syrians and musicians who express their war suffering. People are criticizing Souleyman’s fans as being westerners who don’t exactly understand what he’s saying, but despite that he’s becoming an idol to vast numbers of European party-goers, and has performed at some of the biggest festivals on the continent.

But many Syrians never heard of him and those who did criticise his “show.” a Syrian student, said “he represents nothing of our real Syrian culture…our country is already destroyed…we do not want any further destruction of our culture.”

Four Tet, the producer who started Souleyman’s career in the West, has always boasted about how little he had to adapt the original music. But people could argue that it’s not authentic enough to simply put an electro beat behind traditional tune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