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세계경제전망] 식어가는 신흥국 엔진···선진국 ‘맑고’ 신흥국 ‘흐림’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신흥국들은 가파른 경제성장을 보이며 세계경제의 ‘엔진’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최근 신흥국 경제가 주춤하면서 앞으로 10년 간은 선진국이 세계경제를 이끌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12월30일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중국, 인도)라 불리며 빠른 경제성장률을 보였던 신흥국 경제가 하향길을 걷고 있다”며 그래프와 함께 보도했다.

20151205_woc663_1

신흥국의 GDP성장률은 2013년 최고를 달성한 이후 지난 3년간 하향길을 걷고 있는 반면, 선진국 경제는 2013년 이후 급격히 성장했다.

브릭스의 지난해 GDP성장률은 처참했다. 중국은 지난해 6%대 GDP성장률을 보이며 뚜렷한 하향세를 보였으며, 러시아는 루블화 추락과 유가 폭락으로 경제침체에 빠졌다. 또한 브라질은 부정부패와 정부 무능력으로 인해 경제 위기에 빠진 상태다. 그나마 인도가 7%대 성장률로 브릭스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으나, 2005~2010년 간 평균 GDP성장률(8.5%)에 비해 하락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코노미스트>는 브릭스가 2016년엔 세계 경제 규모의 16%를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반면 선진국 경제는 예상보다 견고해 보인다. 미국경제는 2016년 약 2.5%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지난 6년동안 일자리 2백만개를 창출하는데 성공했다. 그리스발 경제위기로 인해 한동안 고전을 면치 못했던 유럽은 어느정도 경기침체와 디플레이션 위협에서 벗어난 상황이다.

한편 <이코노미스트>는 2016년 세계경제가 평균 2.7% 성장할 것이라 전망했다.

20160102_wom000_0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