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연주에 남녀칠세부동석?···이란서 ‘여성연주자’ 이유로 공연 취소 웬말?

* ‘아시아엔’ 연수 외국기자가 작성한 기사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지난 8월 테헤란에서 중국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리허설을 하고 있는 장면
지난 8월 테헤란에서 중국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리허설을 하고 있는 장면 <사진=신화사/뉴시스>

[아시아엔=라훌 아이자즈 기자?번역 김아람 기자] 지난 27일 이란의 유명 오케스트라 ‘테헤란심포니오케스트라’ 공연이 시작 15분을 앞두고 갑자기 취소됐다. 여성 연주자가 포함돼 있다는 황당한 이유 때문이었다.

이 오케스트라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세계레슬링대회의 폐막식에서 국가를 연주할 예정이었다. 지휘자를 맡았던 알리 라흐바리씨는 “갑자기 단체 측에서 여성이 무대에서 악기를 연주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우리를 초대해놓고 바람을 맞히는 법이 어디 있느냐”며 “극단을 전혀 존중해주지 않는 태도였다”고 덧붙였다.

이란 정부는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공공장소에서의 공연을 법으로 금지해왔다. 심지어 국영 방송에서도 음악 연주장면을 거의 방영하지 않는다. 이에 여성 음악가들은 해당 법안의 무효화를 주장해 왔다.?결국 지난 2013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문화부 승인을 받으면 누구나 연주 가능하다’는 내용의 개정안을 발표했다.?그러나 여전히 많은 공연들이 공식 허가를 받았음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 갑자기 취소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불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에 종교단체 지도자들이 진상규명 촉구에 나서고 있는 한편, 보수 단체들은 음악이 청년들 사이에서 ‘일탈의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 사태의 단초를 제공한 이란의 이슬람 혁명은 팔레비 독재왕조를 무너뜨린 공도 있지만, 이슬람 정부체제의 가혹한 통치가 문제되기도 했다. 실제로 이슬람 율법을 따르는 정권이 들어선 이후, 이란 여성들은 스포츠경기 관람 등 공공장소에서의 사회활동에 제약을 받아왔다.

 

Iran’s famous orchestra barred from performance over female musicians

A high-profile performance in Iran by the Tehran Symphony Orchestra was cancelled at the last minute because it was due to feature female musicians.

The orchestra conductor Ali Rahbari said on Sunday he was told 15 minutes before the orchestra was scheduled to play at a major sporting event that they could not.

“The chairs were laid out and everything looked fine,” he said, referring to the World Wrestling Clubs Cup competition which opened in the Tehran on Thursday.

Before performing the national anthem, all of a sudden it was announced women cannot play on stage.

“I was offended and said it was impossible for me to accept such an insult,” Rahbari added. “We either play all together or we leave”.

Efforts to resolve the issue failed.

“It’s absolutely impossible for women to play musical instruments on stage,” Rahbari quoted organizers of the ceremony as saying.

Banned from singing solo in public since the Islamic revolution of 1979, female Iranian musicians have repeatedly complained of having been stopped from performing, particularly outside Tehran.

“They invited us themselves and yet they disrespected us,” Rahbari said.

“Why shouldn’t they be allowed to perform the national anthem of their country?”

The issue of music in public has resurfaced in the past year with artists repeatedly complaining they have been stopped from performing at short notice despite having official authorization.

Iran’s President Hassan Rouhani, a moderate elected in 2013, has said that as long as artists and musicians have a permit from the culture ministry then no one should stop them from working.

However, many concerts have been cancelled regardless with little explanation.

Religious leaders have spoken out against them and conservatives claim music can “excite and cause deviation” among the country’s youth.

Since 1979, state television has rarely shown musical instruments on screen.

Recent concert cancellations have been viewed by some Iranians as a tactic used by the country’s conservative establishment to push back against Rouhani’s govern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