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입춘 맞아 ‘절분제’ 열려


3일 일본 지바현 신쇼지 사찰에서 절분제(세츠분 마츠리)가 열린 가운데 일본 배우들이 참가객들에게 귀신을 쫓아주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의미로 콩을 뿌리고 있다.

절분제는 입춘 전날 일본 내 신사와 사찰에서 열리는 축제로 대규모 콩 뿌리기 행사가 열리며 자신의 나이만큼 콩을 먹으면 행운이 온다고 믿는다. <사진=신화사/Kenichiro Seki>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