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사상 최악 축구장 난동, 73명 사망

1일(현지시각) 이집트 북동부 항구도시 포트사이드의 카이로 국제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집트 프로축구 엘-마스리와 엘-아흘리의 경기 중 관중이 경기장으로 난입하는 등 난동을 부려 73명이 숨지고 1000여 명이 부상했으며 사망자는 늘어날 것이라고 현지 국영 TV가 전했다.

이집트 축구 역사상 최악의 이번 폭력 사태 직후 이집트 축구협회는 리그 일정을 중단했고 현지 경찰은 이번 사태에 대해 정치적 결부 여부를 조사하고 나섰다.

현장에서 흥분한 관중이 폭죽을 터트리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신화사/Ayman Mose>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