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이스라엘 공중급유기 3파전, 유럽 에어버스 A330 MRTT가 웃었다

[아시아엔=편집국] 유럽 에어버스의 A330 MRTT가 보잉의 KC-46A와의 경쟁을 뚫고 공중급유기 기종으로 최종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30일?오후 5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 8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기종 선정안을 심의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공중급유기 후보로는 에어버스의?A330 MRTT, 보잉의 KC-46A,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의 MMTT 등 3개 기종이 경쟁을 벌였고, 에어버스사와 보잉사가 막판까지 접전을 펼쳤다.

에어버스의 A330 MRTT는 연료 탑재·수송 능력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장점이 있고, 보잉의 KC-46A는 에어버스보다 규모는 작지만 급유방식등이 최신화 되어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공군은 1조 4천억 원이 투입되는 4대의 공중급유기 최종 기종이 결정되면서 전투기의 체공, 작전 시간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