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저가제품 대량수출로 글로벌 디플레이션 우려 커

월스트리트저널 “中 내수부진·美 원유생산, 유럽 성장침체가 글로벌 디플레 주범”

[아시아엔=편집국] <월스트리트저널>은 2일 “중국산 저가 제품들이 글로벌경제를 위협하고 있으며, 특히 주요 국가의 디플레이션 압력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의 고속 성장에 대비해 생산 설비를 확장한 중국의 제조업체들이 중국의 저성장을 이겨내려고 수출에 나서면서 미국 등 다른 나라의 물가를 억누르고 있다”며 “중국이 글로벌 디플레이션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신문은 “중국의 타이어 생산량은 2000년부터 2013년 사이에 3배 증가했다”며 “같은 기간 중국산 타이어의 수출은 10배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브라질 등이 덤핑(헐값 판매)이라며 반발했을 정도로 중국산 저가 타이어가 외국의 주요 시장을 휩쓸고, 실제 미국에서 타이어 소비자가격은 2012년 7월 이후 지금까지 6.5% 떨어졌다.

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의 철강제품도 중국 건설시장 침체로 내수가 감소하자 수출이 많아지면서 지난해 중국의 철강제품 수출은 9400만 메트릭톤(MT)으로 철강생산 3∼5위인 미국, 인도, 한국의 생산량 합계를 웃돌았다. 이로 인해 열연코일 가격이 2012년 4월 이후 44% 떨어지는 등 철강제품 가격이 추락했다.

타이어, 철강 외에 알루미늄, 시멘트, 구리, 종이 등 19개 주요제품이 중국에서 공급과잉 제품으로 꼽히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산 제품이 글로벌 시장에서 넘쳐나는 것은 주요 국가의 물가를 억누르는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은 0.1%로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목표인 2%에 크게 못 미쳤다”며 “미국의 서비스 가격 상승률은 2%에 근접하고 있지만, 재화 가격은 2013년 이후 디플레이션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특히 “중국이 저성장을 겪으면서 중국 업체에 원재료를 공급하는 외국의 업체들도 공급가격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동남아의 고무 생산업체, 뉴질랜드의 우유생산업자, 호주의 석탄생산업체, 브라질의 설탕 제조업체 등이 잇따라 가격을 인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북미의 원유 생산증가, 유럽의 성장침체 등도 디플레이션을 걱정하게 하는 요인이지만, 글로벌 제조업에서 중요 역할을 하는 중국으로 인한 우려가 가장 크다”고 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