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말레이시아에 사료용 아미노산공장 가동

[아시아엔=편집국] CJ제일제당이 말레이시아에 8만t 규모의 L-메치오닌 공장을 가동하며 사료용 아미노산 메치오닌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29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이 공장은 CJ제일제당이 프랑스 아르케마 사와 손잡고 총 4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완공한 시설로, 이날부터 첫 제품 출하를 시작했다.

회사 측은 “이곳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세계 최초로 원당과 포도당을 원료로 사용해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생산하는 메치오닌”이라며 “석유를 원료로 사용해 만든 DL-메치오닌이 주를 이루던 세계 시장에 본격적인 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L-메치오닌은 DL-메치오닌과 비교해 ‘상대적 생체이용률(체내에 흡수돼 아미노산으로서의 기능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수행하는지 측정하는 척도)’이 20~40% 이상 우수한 아미노산임이 입증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메치오닌 시장은 전 세계 50억 달러 규모로 진출 장벽이 높은 고부가가치 사업이다. 현재 독일 에보닉과 중국 아디세오, 미국 노보스, 일본 스미토모 등 4개 기업이 95%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CJ제일제당은 메치오닌 수요가 큰 폭으로 느는 중국과 아시아 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장기적으로 유럽이나 미국 등에도 제품을 수출할 계획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