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디폴트’ 치닫나

국가채무 사상최고 전망 따라 국채가격 ‘급락’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올해 우크라이나 국가채무가 사상 최고치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우크라이나 국채 가격이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2017년 만기인 26억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 국채 금리가 최근 연35%로 치솟았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EU)지원 없이는 디폴트(채무불이행)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우크라이나 경제는 마이너스성장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2014년 우크라이나 경제성장률은 -5%로 추정되고, 올해는 -6.5% 이하로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경제전문가들은 -8%로 추정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중앙은행 총재는 -10%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봄 구제금융을 제공한 IMF는 우크라이나에 필요한 추가 자금을 약 150억달러로 보고 있다. 하지만 IMF는 우크라이나가 국채를 감당할 수 있다는 확신이 서기 전까지는 기존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의한 추가분을 투입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