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방문한 충남 천주교 성지, 세계적 명소로…”

지난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충남 천주교 성지 방문의 의미와 성과를 짚어보고 향후 충남도와 시·군 차원의 과제를 모색해보는 자리가 2일 열렸다. <사진=충청남도청 제공>

충발연 세미나 “충남도, 교황 방문 후속조치 기본계획 수립하겠다”

[아시아엔=박희송 기자] 지난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충남 천주교 성지 방문의 의미와 성과를 짚어보고 향후 충남도와 시·군 차원의 과제를 모색해보는 자리가 열렸다.

2일 열린 충남발전연구원이 주최한 이번 ‘교황 방문 이후 충남의 천주교 역사문화자원 활용 방안 워크숍’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교황이 방문한 충남의 천주교 성지를 세계적 명소로 만들기 위해서는 개별적 사업계획 추진보다는 역사문화콘텐츠 활용에 대한 새로운 통합적 비전과 계획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먼저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이원재 소장은 “교황 방문의 의미를 ‘사회적 윤리와 정의, 성찰을 통한 소통,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배려와 사회적 치유 등’에서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또 “이 과정으로서 충남 천주교 역사문화콘텐츠라는 새로운 비전 수립은 물론 종교와 역사, 공동체 문화에 기반으로 한 기획을 추진하기 위해 천주교구와 문화예술생태계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충남도 유병덕 문화예술과장은 “교황 방문으로 천주교 성지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며 “충남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됐을 뿐만 아니라 교황 방문 준비를 통해 주민자치에 대한 학습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유 과장은 이어 “이러한 성과의 후속 대책으로 충남도 차원에서 교황 방문의 성과 정리와 열기를 이어가기 위한 기념사업 추진, 천주교 역사문화자원의 체계적 정비와 세계적 명소화, 지역공동체 형성·천주교 역사문화자원의 지역 성장 동력화 등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충남을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기 위해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후속조치 기본계획’을 수립·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대 박근수 교수는 미국 아미쉬 마을과 스페인의 산티아고 종교관광 사례를 언급하면서 “충남 천주교 유산의 문화관광 개발을 위해서는 지자체별로 개발계획을 따로 세우기보다는 광역적 시각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주제발표에 이어진 종합토론 시간은 충발연 강현수 원장의 진행으로,합덕성당 김성태 신부, 솔뫼성지 이용호 신부, 서산시 문화관광과 김정겸 과장, 충청남도 관광산업과 이원균 관광기획팀장 등이 참석, 교황 방문 이후 충남의 천주교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정책과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충남도 이원균 관광기획팀장은 내포 천주교 순례길 명소화 추진계획과 관련 “천주교 성지와 지역 주민이 하나의 삶의 공동체로 어우러질 수 있도록 천주교 역사문화자원과 지역사회의 통합을 추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