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현정은 ‘평양 도착’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민간 조문단 일행이 이희호 여사(앞줄 왼쪽 두번째)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선두로 26일 오전 파주 남북출입국 사무소를 통과해 북으로 향하고 있다.

조문단은 정부가 조문을 허용한 18명으로 이 여사 측은 아들 홍업·홍걸 씨·큰며느리·장손 등 김?前 대통령 유족 5명, 이 여사 수행원, 주치의, 경호원 8명 등 13명으로 구성됐고 현 회장 측은 장경작 현대아산 대표·김영현 현대아산 관광경협본부장 등 현대아산, 현대그룹 임직원 4명 등 5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남북출입사무소에서 북측 사무소까지는 남측 차량으로, 평양까지는 북측 차량을 이용할 것으로 전해졌으며 오후에 조문한 뒤 27일 오전 8시께 평양을 출발해 돌아올 예정이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89) 여사와 현정은(56) 현대그룹 회장 일행이 26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조문을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고?보도했다. <사진=신화사>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