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AsiaN, 亞공동목표 달성으로 인류에 큰 공헌하길”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게 됐습니다만 제휴 이전 기사는?네이버를 통해서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검색제휴 이전에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창간 축하 메시지서 “자유언론·정보교류 앞장···亞공동목표 달성 기대”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AsiaN 창간을 맞아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다.

반 총장은 축하문을 통해 “아시아 전체를 아우르는 이 지역 최초의 온라인 매체로서 AsiaN의 출범을 축하한다”며 “이는 아시아가 세계 경제의 새로운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오늘날 매우 뜻 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긴급한 문제들이 산적한 이 때, AsiaN은 자유로운 아이디어와 정보의 교류를 통하여 이 지역 국가 및 사람들 간에 공통의 목표와 네트워크를 형성하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아시아는 물론 UN과 UN의 전 세계적인 사명에 대하여 정확하고 신속한 소식을 보도하고자 하는 AsiaN의 목표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AsiaN이 최고의 저널리즘과 다양한 견해를 통하여 인류에 귀중한 공헌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세계평화와 번영 그리고 자유와 정의를 지속적으로 확고하게 다져가는 것은 우리들이 당면하고 있는 공동의제이자 목표”라며 “AsiaN은 이러한 우리의 모습들을 생생하게 다루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국민을 억압하고 감시에서 벗어나려 할 때, 공정하고 자유로운 언론은 이러한 잘못들을 폭로하여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유지하는 강력한 수단”이라며 “사람들이 차별과 소외를 당할 때 그들이 처한 곤경을 일깨워 주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소혜 기자 fristar@theasian.asia

다음은 반기문 총장이 AsiaN에 보낸 축하문 전문이다.

 

아시아기자협회의 AsiaN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아시아 전체를 아우르는 이 지역 최초의 온라인 매체로서 AsiaN은 출범합니다.
이는 아시아가 세계경제의 새로운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오늘날 매우 뜻 깊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지역 국가들의 지속적인 번영과 투자는 전 세계 수백만 사람들이 빈곤에서 벗어나는데 기여해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다양하고 역동적인 아시아의 모습은 전 세계가 새천년 개발목표를 이루어 나가는데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세계는 실업과 불평등으로부터 기후변화의 점증하는 위협에 이르기까지 더욱 복잡한 현실적 문제들과 부딪히고 있습니다.
따라서 세계 평화와 번영 그리고 자유와 정의를 지속적으로 확고하게 다져가는 것은 우리들이 당면하고 있는 공동의제이자 목표입니다.

AsiaN은 이러한 우리의 모습들을 생생하게 다루어 나갈 것으로 기대합니다.

언론의 역할은 매우 중요합니다. 정부가 국민을 억압하고 감시에서 벗어나려 할 때, 공정하고 자유로운 언론은 이러한 잘못들을 폭로하여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유지하는 강력한 수단이며 사람들이 차별과 소외를 당할 때 그들이 처한 곤경을 일깨워 주는 역할을 할 것입니다.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긴급한 문제들이 산적한 이 때, AsiaN은 자유로운 아이디어와 정보의 교류를 통하여 이 지역 국가 및 사람들 간에 공통의 목표와 네트워크를 형성하도록 기여할 것입니다.

저는 아시아는 물론 UN과 UN의 전 세계적인 사명에 대하여 정확하고 신속한 소식을 보도하고자 하는 AsiaN의 목표를 지지합니다.
또한 AsiaN이 최고의 저널리즘과 다양한 견해를 통하여 인류에 귀중한 공헌을 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다시 한번 AsiaN의 발전과 성공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UN 사무총장 반기문

 

One Response to 반기문 총장 “AsiaN, 亞공동목표 달성으로 인류에 큰 공헌하길”

  1. Pingback: [뉴스레터 제1호] 2012년 2월21일 « 뉴스레터 « THEAsia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