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틀린 오른팔, 날아간 2연패


한국 역도의 간판 사재혁이 1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엑셀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역도 77kg급 인상 2차 시기에서 162kg을 들던 중 오른팔을 다쳐 진행요원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 올림픽 2연패를 노리던 사재혁은 1차 시기에서 158g에 성공했으나 2차 시기는 부상으로 실패했으며 병원으로 이송돼 3차 시기는 기권했다. <신화사/Chen Xiaowei>

news@the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