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 휴대폰 최초 中 친환경 인증 획득

<자료사진=온바오>

‘갤럭시S3’가 중국 정부로부터 최초의 친환경 휴대폰으로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3’가 중국 공업신식사업부 주관의 ‘전기전자제품 유해물질 사용제한(RoHS)’ 인증을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휴대전화가 RoHS 인증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RoHS 인증을 획득한 삼성 휴대폰은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출시된 ‘갤럭시S3’와 지난해 중국에서 출시된 듀얼코어·듀얼스크린 스마트폰 ‘SCH-W999’ 등 총 4종이다.

‘RoHS(Restriction of the use of Hazardous Substances in EEE)는 생태 환경 보존을 위해 유럽연합(EU)에서 최초로 도입한 사용제한 지침으로 납, 수은, 카드뮴, 크롬 등 중금속 4종과 폴리브롬화바이페닐(PBB), 폴리브롬화디페닐에테르(PBDE) 등 난연재 2종을 전기·전자 제품 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중국 공업신식사업부는 유럽연합의 기존 RoHS 규제보다 강화된 기준을 마련하고 중국품질인증센터(CQC) 등 자국 공식 기관을 통해 인증 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3가 인간 중심의 사용성, 기술, 디자인 등 제품의 우수성뿐 아니라 소비자와 환경을 생각한 친환경 제품이라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S3’는 지난 5월 미국 안전규격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친환경 제품 인증(SPC, Sustainable Product Certification)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으며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탄소성적표지 인증도 받은 바 있다. <온바오/한태민 기자>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