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주말] “토요판의 진화·변신은 자유다”

신문의 맛은 어디서 오는 걸까?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것, 그러면서도 독자에게 뭐라도 한 수 가르쳐 주는 것??점심 혹은 저녁을 함께 하며 “여보게, 그 기사 읽었어? 아직 못 봤다고? 여기 이 기사 말야” 하고 스마트폰으로 친절하게 소개해주는 그런 기사들이 신문의 맛을 깊게 해주는 것이 아닐까?<한겨레신문>은 올 1월28일 1면 ‘한겨레’ 제호 옆에 ‘토요판’이라고 빨간 세 글자를 새겨넣고 있다. 이후 단순 정보를 넘어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 사실관계를 병렬적으로 늘어놓은 긴 기사 대신 내러티브(서사)가 있는 지면으로 대폭 탈바꿈한 것이다. ‘가족’과 ‘생명’ 코너는 기존신문에서 작게 취급되던 가족의 일상과 동물의 삶을 참신하게 보도하고 있다.

한겨레는 21일자 10면, 11면을 털어 ‘<한겨레> 토요한 6개월’을 특집으로 다뤘다. 중앙일보 김진국 논설실장은 “한겨레 토요판은 참신성과 깊은 정보, 재미로 승부를 걸었고, 성공을 거뒀다. 여타 신문들이 줄지어 토요판의 변화를 꾀하는 점에서 무척 의미있는 변신”이라고 말했다.

*원본 보기는 클릭 후 확대버튼

*원본 보기는 클릭 후 확대버튼

이상기 기자 winwin0625@theasian.asi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