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뉴스] 한일군사협정, 조선 경향 한겨레 vs 중앙

정부가 추진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체결 직전 중단되며 후폭풍이 확산되고 있다.
2일자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일보>는 사설을 통해 책임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반면 지난달 30일 ‘필요한 한·일 정보협정 왜 절차 논란 자초했나’란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일본과의 군사정보협정이 필요하다”고 밝힌 <중앙일보>는 정치부장 칼럼을 통해 “군사협력은 국익 따져 냉철히 하면 될 일”이며 “반일감정 이용해 내부 대립 부추겨선 곤란하다”고 주장했다.

*원본보기는 클릭 후 확대버튼

<한겨레>는 ‘한-일 정보협정 파문, 대통령이 사과하고 책임져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 대통령이 지금 할 일은 국민을 속이고 국가의 체면을 손상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하고 청와대 참모들을 포함해 관련자들을 엄중히 문책하는 일”이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원본보기는 클릭 후 확대버튼

<경향신문>은 사설 말미에 “이명박 정부는 임기내내 위기관리를 하기는커녕 위기를 높이는 쪽으로만 성과를 보여왔다”며 “차제에 이번 협정을 미련없이 폐기하고 남은 임기만이라도 한반도 평화방정식을 푸는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원본보기는 클릭 후 확대버튼

<조선일보>는 ‘한일 군사정보 협정 망신, 장관 참모 책임 물어야’ 제목 아래 “이명박 대통령은 일본과의 군사협정의 민감성과 외교적, 군사적 측면의 복합적 성격에 대해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었는지 궁금하다. 기업가 출신의 대통령이라 이번 사안 역시 그 세계의 득실 차원에서 판단했는지 모르겠다”며 “사안의 중대성에 비추어 외교안보장관과 참모들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원본보기는 클릭 후 확대버튼

반면 <중앙일보>는 남윤호 정치부장의 ‘한일정보보호협정은 불륜인가’란 제목의 칼럼을 통해 국민감정을 이용하지 말라며 정치권을 질타했다. 칼럼은 노무현 대통령이 2005년 11월 청와대를 예방한 일본의원들에게 “양 국민들 간의 감정대립으로 증폭되지 않도록 정치지도자들이 절제된 대응을 할 필요가 있다”고 한 발언을 인용하며?“우리 정치지도자들이 양국의 감정적 앙금을 불쏘시개 삼아 안팎에서 갈등의 불을 훨훨 태우고 있진 않은가”라고 끝을 맺었다.

이상기 기자 winwin0625@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