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립영암도서관, 리모델링 통해 새단장

<사진=포항시청>

내진보강 및 리모델링을 통한 시설 개선으로 양질의 독서문화 서비스 제공

포항시립영암도서관은 6개월간의 전면 리모델링을 마치고 노인복지특성화 도서관으로 재개관함에 따라 22일 ‘영암도서관 리모델링 재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번 재개관식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시․도의원,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사전 소독실시와 발열확인, 마스크 착용 확인, 거리유지하기 등을 지키며 안전하게 진행됐다.

1987년에 개관해 올해로 33년이 된 영암도서관은 내진 성능과 노후시설 개선을 위해 시·도·국비 총 1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리모델링 등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하였다.

도서관 1층은 유아자료실을 확장·리모델링하여 부모와 어린이들이 넓은 공간에서 자유롭고 편안하게 독서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였고, 종합자료실에는 특성화 코너를 설치하여 고령화, 노인복지관련 도서 및 어르신을 위한 큰글자책을 비치하였다.

2층은 도서관 기존의 폐쇄적이고 정적인 공간을 탈피하여 독서와 휴식을 함께 할 수 있는 독서문화공간을 위해 북카페 및 다목적홀(공연장)을 조성하였으며, 앞으로 북콘서트와 시민영화관람 및 다양한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하여 도서관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며, 오디오북 구입을 전담하여 비대면으로 도서관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연령별 온라인 독서프로그램을 개설해 이용자의 지적·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앞으로도 관내 도서관들의 노후된 시설을 개선하고 리모델링하여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책을 읽을 수 있고, 독서문화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독서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