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렬의 행복한 유학] 정시 모두 불합격, 미국대학도 재수해서 갈 수 있나요?

명문 프린스턴대 캠퍼스. 미래교육연구소의 상담으로 재수 끝에 지난해 이 대학에 합격한 한국 학생이 있다. 소신 있는 SAT 고득점자에게는 노려볼 만하다고 이강렬 소장은 말했다.

5-6월까지 원서받는 美 명문주립대 분교도 괜찮아

재수 후 프린스턴 합격생도···고득점자 노려볼 만

[아시아엔=이강렬 미래교육연구소 소장, 전 국민일보 편집국장] 2019학년도 미국 대학정시 합격자 발표가 계속되고 있다. 최근 미래교육에는 “미국 대학입시생도 재수를 할 수 있나”라는 문의를 하는 학부모들이 많다. 지원한 대학에서 모두 고배를 마시고 어떻게 해야 할 지 그 대안을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어쩌다 모두 불합격되는 결과를 맞았을까?

이번 미국대학 지원 특징은 지난해처럼 1인당 지원하는 대학의 원서 개수가 많다는 점이다. 10개를 넘어 20개 가까이 지원하는 학생도 많다. 이에 따라 상위권 대학의 합격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점이다. 1인당 지원대학 개수가 늘고 이에 따라 상위권 대학들의 지원자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이런 현상은 당연하다.

이에 따라 불행히도 지원 대학에서 모두 불합격된 학생들이 많다. 전략적으로 상위-적정-안정을 분산해 지원하지 않고 상위권 대학에 몰아서 지원한 결과다. 가장 큰 이유는 상위권 대학에만 지원했기 때문이다.

대학의 입학 난이도별로 분산해서 원서를 넣어야 하는 데 ‘그 놈의 자존심’ 때문에 상위권 대학에만 원서를 넣은 학생들이 ‘모두 불합격’이라는 참담한 결과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이런 경우 몇 가지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첫번째는 재수다. 일반적으로 이런 경우에 가장 먼저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이 재수다. 국내 대학에 실패했을 경우 재수를 선택하는 학생이 많다. 미국 대학입시에서도 재수는 있다. L모양은 프린스턴대학 등 여러 대학에 지원을 해서 모두 떨어졌다. 그는 지난해 미래교육연구소에서 필자의 도움을 받아 재수를 했다. 그리고 재수 기간 1년 절치부심 노력 끝에 프린스턴대학에 합격한 것은 물론, 4만7000여 달러의 장학금도 받았다. 그는 정말 1년 동안 열심히 준비했다. 미국대학 입시생이 재수를 선택했다면, 그만큼의 노력이 필요하다.

두번째는 지금이라도 다른 대학에 원서를 넣는 것이다. 미국 주요대학들의 원서마감이 끝나고 합격자를 발표하고 있지만 미국 대학들 가운데는 여전히 원서를 받는 대학들이 있다.

세번째는 미국대학들의 지원은 끝났지만 다른 나라, 예를 들어 중국이나 네덜란드 대학은 아직 원서를 접수하고 있다. 중국은 6월말이나 7월중순까지도 원서를 받는다. 영어로 지원이 가능하다. 네덜란드의 경우에도 암스테르담 대학 등 명문대학이 5월까지도 원서를 받는다.

지원한 모든 대학에서 불합격 통보를 받은 학생 입장에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지금이라도 대학 지원을 하고 싶다는 학생들이 있다. 그렇다면 어떤 선택이 지혜로운가? 그것은 각자의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를 것이다. 필자의 경우 다음과 같이 구별한다.

SAT 1500점 이상, ACT 34점 이상을 받은 우수한 학생이라면 재수를 선택하는 것도 괜찮다. 그리고 철저히 준비해서 내년에 도전하라. 그러면 좋은 결과를 얻을 가능성이 높다.

1200-1400점대의 학생이라면 자존심을 접고 명문 주립대 분교에 갔다가 내년에 편입을 시도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게 훨씬 더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필자는 왜 이렇게 구분했는가? SAT 1500점대의 학생은 명문 주립대 브랜치를 받아들일 마음의 자세가 안 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편입을 통해서 가고자 했던 대학에 도전할 수 있지만 그럴 마음의 여유가 없다. 즉 SKY 대학에 지원했던 학생을 지방의 작은 국립대학으로 가라고 하면 그 자존심 때문에 가지 못하는 것과 같다.

그러나 1200-1400점대 학생은 재수를 하기보다 일단 대학에 들어가서 편입을 노리는 것이 시간과 비용 측면을 따져봤을 때, 더 좋은 대학으로 갈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다. 이것은 ‘감’이 아니라 미래교육연구소의 수많은 데이터 분석결과다.

미국 4년제대학 가운데 5-6월, 늦으면 7월에도 원서를 받는 곳이 있다. 결코 우습게 볼 대학들이 아니다. 밀리고 밀려서 오갈 데 없는 학생들이 선택하는 대학이 아니다. 학교 수준이나 명성도 좋다. 그러나 이런 대학에 가는 학생들은 일단 입학을 해놓고 편입을 시도해야 한다. 그래야 마음의 응어리가 풀린다. 필자는 그래서 이 학생들에게 ‘Jump Up’을 권한다. 실제로 많은 학생들이 명문대학 편입에 성공하고 있다.

어떤 대학들이 있을까? 미네소타대학, 위스콘신대학, 인디아나대학의 분교가 늦게까지 학생을 선발한다. 비용도 저렴하다. 1-2년 저렴한 비용으로 명문 주립대학 분교에 다니다가 2-3학년 때 명문대학으로 당당히 편입하면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