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도망간 여자 잡는 앱’ 그리고 구글·애플의 인권침해 지원 또는 방조?

운전대를 잡고 있는 사우디 여성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주영훈 인턴기자] 구글과 애플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여성 인권침해를 방조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사우디 정부가 개발해 플레이스토어(구글)와 앱스토어(애플)를 통해 유통되고 있는 앱이 사우디 여성들을 감시하고 해외여행을 통제하는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민주당 론 와이든 상원의원(오리건)은 2월 11일(현지시각) 팀 쿡 애플 CEO와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에게 편지를 보내 “미국 기업들이 사우디 정부의 가부장 제도를 더 용이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앱셔 유통 중단을 요구했다. 팀 쿡은 이날 NPR 라디오 인터뷰에서 “(앱셔에 대해) 전혀 들은 적이 없다”면서 “만일 사실이라면 면밀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하지만 18일 현재까지 애플 측의 움직임은 발견되지 않았고, 구글 측은 “앱이 서비스 조건을 위반하지 않는다”며 플레이 스토어에서 방출하지 않겠다고 했다.
 
사우디 정부는 2015년 주차위반 과태료를 납부하거나 출생신고를 하는 등 행정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앱 ‘앱셔’(Absher)를 개발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앱에 위치추적 기능이 담겨 있다는 점이다. 특히 감시대상의 해외 출·입국 여부를 확인하고, 해외여행을 허가하거나 봉쇄하는 기능까지 담겨 있다.
특히 감시 대상이 공항에서 여권을 사용할 때마다 실시간 문자로 통보되는 알람 기능도 탑재돼 있다. 또 여행 기간과 목적지, 이용 가능한 공항까지 설정할 수 있다. 여권이 유효하더라도 허가된 여행기간이 지났거나, 지정된 공항이 아니라면 여권을 사용해 출국할 수 없게 된다.
앱셔(Absher)
이 앱은 감시 대상의 이름과 여권·신분증 번호 등의 인적 사항, 여행 목적지와 기간 등의 여행 조건을 입력할 수 있다. 입력된 정보는 사우디 내무부와 여권청에 등록돼, 조건과 맞지 않는 출국을 시도하면 문자가 이들 당국에 발송된다. 여행 조건과 정보는 남자만 입력할 수 있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남성이 자신의 아내나 딸, 누나, 동생 등 여성 가족의 해외여행을 완전히 통제할 수 있다.
 
사우디 여성들은 나이에 상관없이 ‘남성가족 후견인’이 있어야 하며, 후견인의 허락 없이는 결혼은 물론 여권 발급과 해외여행도 할 수 없다.
 
한 사우디 여성은 아버지 휴대전화의 앱셔 앱에 몰래 접속해 자신의 해외여행을 허가한 뒤 몰래 호주로 떠날 수 있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는 관련 사례를 소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휴먼라이츠워치 등 국제 인권단체들은 이 앱이 여성들을 억압하고 반인권적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앱셔는 2015년 출시 후 지금까지 수백만번 다운로드 됐다. 이 사실이 미국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IT 기업들이 사우디 여성 인권침해의 공범 노릇을 해왔다는 것이다.
 
앞서 애플은 동성애자를 ‘병자’, ‘죄악’이라고 표현한 한 종교 관련 앱에 대해 동성애 인권단체가 반발하자 작년 12월 이 앱을 온라인 앱스토어에서 퇴출시킨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