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콥트교 교황 셰누다 3세 서거


이집트 콥트 기독교 수장인 교황 셰누다 3세가 89세의 나이로 서거해 17일(현지시각) 카이로에서 대규모 장례 미사가 열리고 있다.

1971년 즉위해 이집트 콥트교를 이끌어온 셰누다 3세는 수년간 간과 폐 질환을 앓아왔다.

이집트 오소독스 기독교인 콥트교는 예수의 신인양성론을 인정하지 않고 신성만을 신봉하는 기독교 분파로 에티오피아, 아르메니아, 시리아 등지에도 신자를 두고 있다. <사진=신화사/Amru Salahuddien>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