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역량 갖춘 인재 육성 초석” 지역사회 협력 미래창의교실 구축

미래창의교실 예시(봉원중)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미래창의교실 예시(봉원중)

[아시아엔=이주형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산하 동작관악교육지원청(교육장 민병관)이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미래창의교실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미래창의교실 구축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창의적인 문제해결능력과 협력·공유 능력 함양을 위한 수업 혁신을 단위학교에서 주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추진된다.

앞서 동작관악교육지원청은 지난해 4월 수업혁신 분야 전국 최초로 지자체-대학-교육청 간의 삼자 협업 모형을 설계해 동작구, 서울대 사범대, 서울교대와 ‘미래창의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에 따르면 자치구는 미래 창의교육에 필요한 교육 공간(프로젝트 학습실, 메이커 스페이스 등) 조성과 프로그램 운영 예산을 교당 5천만 원 지원하고, 서울대학교(사범대학)와 서울교육대학교는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지역 초·중·고 교원을 대상으로 수업혁신 역량 강화 연수와 컨설팅, 미래역량 중점 수업모듈 및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상호협력한다.

동작관악교육지원청은 또한 미래창의교육 선도학교를 선정·운영하고 수업혁신 장학과 교사연수 등을 통해 각급 학교에서 학생 참여형 수업을 활성화, 학생들이 자기주도적 학습 능력을 기르고 학습을 즐거움을 경험하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2018년에 동작구에 초·중·고 3개 미래창의교육 선도학교를 선정했으며, 이들 학교는 올해 2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2019년에 새로이 지정한 9개 학교(동작구 6교, 관악구 3교)는 자치구에서 4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미래창의교실을 구축한다.

미래창의교실은 △협력적 프로젝트 수업(PBL), 토의·토론 수업, 거꾸로 수업, 액션 러닝 등 다양한 학생참여형 수업을 구현할 수 있는 공간 △학생참여 중심 수업 역량 강화를 위한 ‘더불어 수업나눔’ 실습형 워크숍 공간 △수업나눔 공감대 형성 및 수업혁신을 위한 학교 안팎 네트워크의 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동작관악교육지원청 민병관 교육장은 “미래창의교실 구축이 수업 혁신을 단위학교에서 실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학교로 찾아가는 교원 직무연수와 미래형 수업방법 확산을 통해 미래역량을 갖춘 인재 육성을 위한 초석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