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브리핑 11/23] 위안부 보도 前아사히 기자, 명예훼손 항소···파키스탄 中영사관에 자살폭탄 시도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1. 중국

美정부 “中 화웨이 쓰지말라” 압박

-22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모바일, 인터넷업체들이 화웨이가 생산한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설득하는 작업에 착수함.

-소식통들은 미국 관리들이 화웨이 장비가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동맹국의 관리들과 통신업체 임원들에게 사이버안보 우려를 설명했다고 밝힘.

-한편 한국 측에는 별다른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음.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 관계자들은 “미국 정부로부터 화웨이의 사이버 보안 우려와 관련한 내용을 전달받은 적이 없다”고 전함.

 

  1. 일본

우에무라 다카시(60·植村隆) 전 아사히신문 기자

위안부 보도 前아사히 기자, 명예훼손 소송 항소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보도한 전 아사히신문 기자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씨가 최근 패소한 명예훼손 손배소송의 판결에 불복, 항소했다고 교도통신이 23일 전함.

-앞서 삿포로지방재판소는 9일 판결에서 우에무라 씨가 자신의 위안부 관련 기사를 허위라고 주장한 언론인 사쿠라이 요시코(櫻井よしこ) 씨 등을 상대로 사과광고 게재와 손해배상을 요구한 소송에서 우에무라 씨의 청구를 기각함.

-우에무라 씨는 22일 기자회견에서 “사쿠라이 씨는 나에게 취재하지 않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비판을 했다”며 “올바른 판결을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함. 그는 이어 “도저히 납득할 수 없으며 고등재판소에서 승소하고 싶다”고 밝힘.

-한편 우에무라 씨는 아사히신문에 재직하던 1991년 8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조사를 시작한 것을 계기로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당시 67세)의 증언을 처음으로 보도함.

 

  1. 인도네시아

추락사고 인니 라이온에어…”비용 아끼려 안전 도외시“

-10월29일 189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해당 항공사의 안전불감증과 관리부실 실태에 대한 비난이 고조되고 있음.

-2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회기반시설과 교통 관련 사안을 담당하는 인도네시아 하원 제5 위원회는 22일 교통부와 국가교통안전위원회(KNKT)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진행함. 청문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라이온에어를 앞다퉈 비판하면서 강력한 처벌을 주문함.

-한편 10월29일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사고는 기체결함과 정비 불량, 조종사의 대처 실패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 것으로 여겨짐.

 

  1. 파키스탄

파키스탄 카라치 中영사관에 총격·자살폭탄 시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중국 영사관에서 총격과 함께 자살폭탄 공격으로 현지 경찰관 2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이 23일 보도함.

-보도에 따르면 자살폭탄범 3명이 차를 타고 영사관 공격을 시도했지만 영사관 진입 직전에 사살됐다고 전함.

-한편 이번 공격과 관련해 파키스탄 반군조직인 BLA가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음. 이들은 “오늘 공격은 우리가 한 일이며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며 “중국이 우리의 재원을 착취하고 있다”고 주장함.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