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브리핑 11/9] 필리핀 ‘사치의 여왕’ 이멜다에 77년형···中도시, 주택 22% 빈집 ‘공동화’ 가속화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1. 중국

중국, 전체 도시 주택 5분의 1이 빈집

-극심한 부동산 투기로 중국 전체 도시 주택의 5분 1이 빈집으로 남아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

-SCMP에 따르면 중국 서남재경대학 간리 교수가 지난해 중국 363개 도시를 대상으로 가구 금융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도시 주택의 22%가 빈집으로 남아 있었음. 이는 5천만 채가 넘는 막대한 규모.

-빈집 중에는 취업을 위해 다른 도시로 이주한 주민이 소유한 주택 등도 있지만, 대부분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대출을 받아 부동산 투기를 한 사람들이 소유한 주택들로 추정됨.

-간 교수는 “만약 부동산 버블이 붕괴하면 빈집 소유주들이 일시에 이를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때 주택가격은 더욱 추락해 중국 경제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

 

2. 일본

日교토대, 세계 최초로 iPS신경세포 파킨슨병 환자 뇌에 이식

-일본 교토대가 만능줄기세포(iPS)에서 신경세포를 만들어 50대 남성 파킨슨병 환자의 뇌에 이식했다고 9일 발표. 교도통신에 따르면 파킨슨병에서 신경세포 이식 수술이 이뤄진 것은 세계 처음.

-주임연구자인 교토대 다카하시 준(高僑淳) 교수는 기자회견에서 “기업과도 협력해 iPS에서 만든 신경세포를 세계 각국으로 보낼 수 있도록 양산체제를 구축하고 싶다”고 말함.

-교토대병원에서 10월 환자의 왼쪽 뇌에 240만개의 세포를 특수 바늘로 이식했으며 약 6개월 뒤에는 오른쪽 뇌에도 이식할 예정. 2년간에 걸쳐 양전자단층촬영(PET) 등을 통해 환자의 뇌 상태를 확인해 이식에 따른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게 됨.

-파킨슨병은 치매, 뇌졸중과 함께 3대 노인성 질환의 하나로 인간의 뇌에서 운동 명령을 전달하는 물질인 도파민을 만들어내는 신경세포가 줄어들면서 나타나는 손이 떨리거나 걷기가 힘들어지는 등의 증상.

필리핀의 전 퍼스트 레이디 이멜다 마르코스 여사. <사진=AP/뉴시스>

3. 필리핀

필리핀 ‘사치의 여왕’ 이멜다에 최고 77년형 선고…체포영장

-‘사치의 여왕’으로 불리는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89) 하원의원에게 법원이 9일 부패혐의와 관련해 최고 징역 77년을 선고하고 체포영장을 발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디간바얀 반부패 특별법원은 9일 이멜다 의원의 부패혐의 10가지 가운데 7개 항을 유죄로 판단하고 항목별로 징역 6년 1개월∼11년을 선고. 모두 합치면 44년 7개월에서 77년형.

-그러나 이멜다가 판결에 불복해 항소하면서 보석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에 이멜다에 대한 체포영장이 곧바로 집행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음.

 

4. 베트남

베트남서 휴대전화 판매업체 고객 540만명 정보유출 논란

-베트남에서 주요 휴대전화 판매업체의 고객 540만명의 정보가 유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음.

-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6일 한 파일공유 사이트에 익명의 이용자가 베트남 주요 휴대전화 판매업체인 ‘테 저이 지 동'(모바일 월드) 자료라며 540만명의 이메일 주소가 담긴 파일을 올렸음.

-이에 대해 모바일 월드 측은 “우리는 고객 정보를 저장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해킹사고도 없었다”고 밝힘.

-그러나 모바일 월드 고객 가운데 수십 명이 유출된 이메일 주소가 자신들의 것이 맞는다고 밝혀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