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조기진학 美 영재대학 ‘바드 사이먼 록 칼리지’

바드 사이먼 록 칼리지(Bard College at Simon’s Rock)

2학년 마치고 아이비리그 등으로 편입···국제학생들도 장학금 많아

[아시아엔=이강렬 미래교육연구소 소장, 전 국민일보 편집국장] 한국과학영재학교는 KAIST 부설 영재학교다. 국내에서 가장 먼저 생긴 영재학교다. 이 외에도 뒤를 이어 생긴 서울과학고 등 전국에 영재학교가 8곳 있다. 고등학교 수준의 영재학교다. 미국에도 많은 영재학교가 있다.

주마다 영재학교가 있고 특별하게 만들 특수목적 교육의 영재학교도 있다. 오늘은 영재대학을 소개한다. 한국에는 영재대학이 없다.

미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영재대학은 Bard College at Simon’s Rock이다. 4년제 정식대학이다. 흔히 ‘사이먼 록’이라고 줄여서 말한다. 이 대학은 매사추세츠주에 위치한 4년제 리버럴 아츠 칼리지(학부중심 대학)이다. 즉 대학원 과정은 없는 학부중심 대학이다. 사이먼 록 칼리지는 바드 칼리지의 한 부분이다. 바드 칼리지는 1860년 세워진 명문 리버럴 아츠 칼리지다.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 랭킹에서도 상위권에 올라 있다. 바드 칼리지는 뉴욕주 Annadale-on-Hudson에 위치하고 있다.

사이먼 록 칼리지는 이 바드 칼리지 가운데 어린 학생들을 받아들이는 조기입학(Early entrance) 대학이다. 일반적으로 12학년을 졸업하고 대학에 진학하는 데 비해 이 대학은 고등학교를 다니다 10학년 혹은 11학년에 진학한다. 그러니까 10학년 2학기와 11학년 2학기에 지원을 한다. 뛰어난 학생들은 9학년에 지원하기도 한다.

바드 사이먼 록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 대부분은 이 대학에서 2년을 마치고 준학사(AA) 학위를 받은 후 보다 더 경쟁적인 대학으로 편입해서 옮긴다. 물론 이곳에서 4년을 다니고 BA 학위를 받기도 한다. 그러나 바람직한 것은 사이먼 록에서 2년을 공부하고 아이비리그 대학으로 옮기는 것이다. 절반은 편입, 절반은 사이먼 록에서 졸업한다. 우수한 학생들인만큼 상위권 대학들도 탐을 낸다.

국내 영재학교들은 고등학교에서 조기 졸업을 시키고 서울대, 카이스트, 포스텍에서 일반 선배 학생들과 섞여서 공부한다. 그러나 사이먼 록 대학은 영재들만 모아서 가르친다. 이 점이 다르다. 천재소년 송유근 군은 인하대에서 형들과 함께 공부를 했다.

사이먼 록 대학에는 예술학부(the Division of the Arts), 어문학부(the Division of Languages and Literature), 과학학부(the Division of Science), 수학 컴퓨터 학부(Mathematics and Computing) 사회과학학부(the Division of Social Studies) 등이 있다. 단과대학보다는 작은 규모의 조직이다. 학생들은 예술사(Art history), 아시아학(Asian Studies), 화학(Chemistry), 수학(Mathematics), 물리(Physics) 연극(Theater) 과목을 선택해 집중적으로 공부할 수 있다. 이 대학에는 3+2 공학(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이 있다. 이를 선택한 학생들은 3년을 사이먼 록에서 공부하고 2년을 컬럼비아공과대학으로 옮겨 공부할 수 있다. 졸업을 하면 바드 앤 사이먼 록 대학과 컬럼비아 대학의 2개 졸업장이 나온다. 이런 3+2 프로그램은 다트머스나 와슈와도 공유하고 있다. 학생들은 또한 영국 옥스포드대학의 Lincoln college에서 1-2학기를 공부하기도 한다.

사이먼 록 전체 학생은 400명밖에 안된다. 작은 대학이다. 교수대 학생 비율이 8대1로 매우 낮다. 그래서 거의 개인 교습처럼 공부를 한다. 한 반이 15명 이내다. 30명을 넘는 클래스는 없다. 참고로 미국의 주립대학이나 연구중심 대학들은 개론 수업에서 300-600명이 듣는다. 교수는 일방적으로 가르치고 학생들은 받아 적을 뿐이다.

대부분 학생들이 교내 기숙사 생활을 한다. 7개의 기숙사에 거의 전 학생을 수용한다. 이 대학에도 장학금(학자금 보조)이 있다. 국제학생들에게도 재정보조를 준다. 필자는 최근 2명의 영재를 이 대학에 보냈다. 이 학부모들을 만나 상담을 한 결과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천재로 이름을 날렸으나 진로를 잘못 설계해 어려움을 겪는 송유근군 같은 사람이 이런 영재 대학에 갔더라면 지금쯤 그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