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정상회담, 문대통령 8·15경축사 ‘그대로’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손혁재 시사평론가] 문재인 대통령은 8·15경축사에서 평화와 경제협력에 대한 원대한 꿈을 제시했다. 한반도 평화를 통해 동북아다자안보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남북경협을 동아시아경제공동체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이다.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제안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다. 대통령이 제시한 비전과 로드맵의 실천을 위한 당정청의 신속한 후속조치를 기대한다.

* 불약무언(不若無言) ‘약若’의 뜻새김은 ‘같다’이니 말하지 않느니만 못하다는 뜻으로, 조선 중기의 재상 이항복의 말로 말이 훌륭해도 실천하지 않으면(言工無施) 말하지 않느니만 못하니 반드시 실천에 옮겨야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