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센터, ‘미얀마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 CDM사업’ 기념식 개최 “개도국 환경 및 주민생활 개선에 나선다”

미얀마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 CDM 사업 착수식에서 한국의 참여기업과 미얀마 고위 정부관계자들이 모여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기후변화센터 김소희 사무총장, 삼표㈜ 송석훈 상무, 김갑순 한국전력공사 처장, 우 우 오 윈(U Ohm Win) 미얀마 환경부 장관, 쏘 미앗 마오(Zaw Myint Maung) 만달레이 주지사, 김정수 SK텔레콤 실장, 정상근 남동발전 차장, 묘틴(Myo Thant Tin) 미얀마 세라믹협회 회장 <사진=기후변화센터 제공>

[아시아엔 편집국] 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이사장 강창희, 前 국회의장)는 4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미얀마 환경부 건조지역녹화국(Dry Zone Greening Department, DZGD)과 공동으로 ‘미얀마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 CDM사업’ 착수 기념식을 개최했다. 고효율 쿡스토브란 점토와 시멘트를 섞어 제작된 곤로 형태의 취사도구로, 기존 벽돌만 놓고 사용하는 것에 비해 열효율을 20% 이상 향상시켜 탄소배출량 및 나무땔감 사용량을 줄이고 조리시간을 단축하는데 효과적이다.

‘세계 환경의 날’을 하루 앞두고 진행된 이번 착수 기념식에는 기후변화센터의 김소희 사무총장, 한국의 참여기업 삼표시멘트(대표이사 정대현),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 한국전력공사(대표이사 김종갑), SK 텔레콤(사장 박정호)(가나다 순)의 각 사 대표단 등 20여 명과 우 오 윈(U Ohn Win) 미얀마 환경부 장관, 쏘 미앗 마오(Zaw Myint Maung) 만달레이 주정부 주지사를 비롯한 현지 정부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하여 향후 수년간 추진될 사업의 성공적 수행의 의지를 다졌다.

이번 사업으로 쿡스토브를 제공받게 된 씽트(53세, 여) 씨는 “불을 붙이려면 연기 때문에 머리도 아프고 시간도 오래 걸렸어요. 그런데 쿡스토브를 사용하면서부터는 연기 걱정은 없을뿐더러 식사 한 번 준비하는데 전보다 30분 이상 시간이 절감되고 나무땔감 사용량도 줄어 너무 좋아요”라며 기후변화센터에 감사를 표했다.

쿡스토브 보급 지역은 미얀마 중부 건조지역인 마궤, 사가잉, 만달레이 3개 주로 극심한 기후변화와 과도한 벌목으로 빠르게 건조화,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 지역의 강수량은 미얀마 전체 평균의 20%에 불과해 주민들의 생존마저 위협받고 있다. 기후변화센터는 건조지역녹화국과 협력하여 이 지역에 올해부터 매년 108,000대의 고효율 쿡스토브를 보급한다. 고효율 쿡스토브는 열효율을 높여 탄소배출량과 나무땔감 사용량을 줄이고 조리시간도 기존 6시간(1일 기준)에서 4시간으로 2시간을 단축시키는 효과가 있다. 쿡스토브 보급은 미얀마 정부의 주요 기후변화 대책 중 하나로 미얀마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추진됐다.

기후변화센터는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을 통해 ▲숲 보전 및 기후변화 대응(나무땔감 사용량 감소를 통한 탄소배출량 감축) ▲호흡기질환 개선(블랙카본 감소) ▲여성의 교육 기회 제공(땔감 취합 및 조리시간 단축) ▲취약계층 소득증대(지역주민의 스토브 제작 참여를 통한 일자리 지원) 등 기후변화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터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소규모 태양광 패널 지원을 통한 전기 보급, 조림, 관개수로 개선 등 기후적응 사업을 포함한 미얀마의 기후변화 대응 정책에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UNFCCC의 온실가스 감축 제도인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유엔기후변화협약에서 개발한 온실가스 감축제도로 온실가스 감축을 기술적∙금전적으로 지원하고, 이를 통해 감축된 온실가스량의 일정 부분에 해당하는 배출권을 확보) 사업으로 진행된다. 기후변화센터는 미얀마 정부와 협력하여 사업개발을 총괄하며 삼표, 한국남동발전, 한국전력공사, SK텔레콤 등 4개 기업 이 투자에 참여한다. 지난 5월 2일 발표된 환경부의 배출권거래제도의 ‘외부사업 지침’ 개정에 따라 2018년부터 해외 탄소배출권의 국내상쇄배출권(KOC) 전환이 가능해지면서 쿡스토브 보급에 참여한 기업들은 투자비용의 일정 부분을 탄소배출권 형태로 충당할 수 있게 된다. UN이 정한 최빈개도국(별첨) 또는 월드뱅크가 지정한 저소득국가(별첨)에서만 실시된 CDM사업의 탄소배출권 사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그간 지원이 저조했던 이들 나라에 기업의 지원도 활발해지리라 기대한다.

기후변화센터 김소희 총장은 축사에서 “’그간 센터는 ODA 자금을 활용, 소규모로 고효율 쿡스토브를 보급했는데 이번에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미얀마의 더 많은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환경부의 외부사업 지침 개정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최빈개도국 기후대응 사업에 참여하기를 기대하며, 참여기업과 함께 개도국 기후변화 대응과 취약계층의 삶의 질 개선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후변화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캄보디아, 네팔 등에 공여사업으로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 사업을 진행해왔다. 미얀마 환경부와는 작년 9월부터 사업을 논의해 왔으며 한국 환경부의 외부사업 지침 개정안 공고에 맞춰 기업의 협력을 추진, 지난 4월 4일 미얀마 정부와 최종으로 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후변화센터는 본 사업 추진을 위해 미얀마 만달레이 환경부 건조지역녹화국 내 기후변화센터 미얀마지부 사무실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