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4일] 성 발렌티누스 선종

2007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새 대통령

중앙아시아 투르크메니스탄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07년 2월14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50) 대통령 직무대행이 대통령으로 당선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후보는 사흘 전인 11일 치러진 대선에서 89.23%를 득표, 나머지 후보 5명을 제치고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천연가스 등 자원부국인 투르크메니스탄은 21년간 철권통치한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갑자기 숨져, 앞날에 세계의 관심이 쏠렸다.

복수후보가 출마했지만 베르디무하메도프 후보의 당선은 일찌감치 결정됐고 공식발표만 기다려왔다.

 

1989년 이란의 호메이니 ‘악마의 시’ 저자 사형선고

파키스탄인 수천명이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미문화원을 습격한 데 이어 1989년 2월14일 이란의 호메이니옹이 이 소설을 ‘신성모독’으로 규탄하고 저자 루시디에게 사형선고를 내렸다.

이틀 전인 2월12일 인도태생 영국소설가 샐먼 루시디의 소설 <악마의 시>가 출판되자 회교도들의 분노는 그를 죽일 암살특공대까지 동원했다. <악마의 시>는 환상과 현실이 절묘하게 배합돼 선악의 갈등을 훌륭하게 표현한 명작으로 호평을 받아 1988년 위트브레드 문학상을 받았다.

 

269년 성 발렌티누스 선종

269년 2월14일 로마 북쪽 비아 플라미니아에 묻힌 성 밸런타인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 ‘발렌타인 데이(Saint Valentine’s Day)’라는 용어가 생겨났다.

발렌타인 신부는 뒤에 근심을 남기지 않기 위해 원정(遠征)을 떠나는 병사의 결혼을 금지시킨 로마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Claudius II, 214~270)에 반대, 이듬해인 270년 2월14일 처형당한 날을 기념일로 삼자는 설이 있다.

여러 설이 분분하지만, 가톨릭 성인 밸런타인(라틴어명 발렌티누스)이 순교한 날을 기념하는 축일이라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처음에는 부모와 자식 사이에 사랑의 교훈과 감사를 표시한 카드를 교환하는 관습이었지만, 14세기 영국에서 시작돼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남녀가 사랑을 맹세하는 날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여성이 남성에게 선물을 주는 날이라는 의미나 초콜릿을 선물로 주는 것은 1960년대 일본에서 생겼다.

One Response to [2월14일] 성 발렌티누스 선종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