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 이상철 선배, 벚꽃처럼 지고 싶다시더니···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게 됐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에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이상철 선배.

지난 설 연휴 둘째 날 정오 조금 못 미친 시각, 핸드폰에 문자메시지가 떴을 때만 해도 긴가민가 했습니다.
“이상철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께서 22일 새벽 0시16분 별세하셨습니다.”
‘그럴 리가’ 하면서도 한편으로 주마등처럼 선배와의 인연이 떠오르더군요.

2003년 한국기자협회 회장이던 저는 관훈클럽 총무를 맡은 이 선배와 처음 대면을 하였지요. 물론 ‘기자 이상철’의 명성은 지면이나 혹은 귓등으로 익히 듣고 있었습니다만. 당시 이 선배와 저는 중요한 ‘합의’를 하였지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의견일치를 이뤘습니다. “관훈클럽 임원들과 기협 회장단이 한 자리에 모여 언론계 문제들을 풀어가 봅시다.”
그해 3월 하순 며칠 뒤 인사동 ‘우정’에서 20여명의 기자들이 소줏잔을 기울이며 언론계 선후배의 친교를 다졌습니다. 당시 이미 40년 안팎의 역사를 가진 두 단체 간부가 한자리에 앉은 것은 처음이었다고 했지요. 지금도 그 전통이 남아 10년째 매년 한두 차례 대한민국 언론계의 중견 단체가 모임을 갖고 있지요.
“시작이 반인데, 그 시작이 쉽지 않아. 그렇지만 누군가는 해야 한다면 우리가 합시다!”던 이 선배. 조선일보 기자이던 선배와 한겨레신문 기자인 제가 만나는 게 그렇게 녹록지만은 않던 시절이었지요.

이 선배. 이 추운 날, 무슨 길을 그리 서둘러 가십니까?
남들이 그렇게 부러워하던 고교, 대학동창 4인방 모임에서 혼자만 이렇게 빠지시다니 말이나 됩니까? “질 때는 벚꽃처럼 지고 싶다”던 봄도 그리 멀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워낙 새카만 후배인지라, 한 출입처에서 함께 취재하며 ‘민완기자 이상철’의 기자정신과 노하우를 배우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선배를 잘 아는 분들은 한결같이 “이상철은 자긍심과 명예심으로 한길을 간 기자”라고 하더군요.

1975년 동아일보 백지광고 사태 당시 종로경찰서 간사였던 이 선배가 기자실 입구에 ‘동아일보 제작에 참여하는 기자 출입금지’라고 써붙여 천안 주재기자로 ‘유배성 발령’을 받았다지요. 그런 선배가 서울시 정무부시장 시절, 훗날 무죄판결이 난 사건으로 2년 가까이 맘고생을 하였을 걸 생각하니 안타깝기만 합니다. 선배 말씀대로 “진심은 통하는 법”이라지만 엎질러진 물은 어쩔 도리가 없음을, 그리하여 진실의 힘이 얼마나 무섭고 무거운 지 느껴지는 듯합니다. 기자의 책임과 책무는 또 얼마나 천근만근 무게인지요?

이상철 선배!
이곳을 떠나기 전, 50년 知友와 밟고 온 진주며, 남원이며, 정동진이며, 선자령이며 다시 보고 싶을 땐 언제고 오십시오. 이번엔 제가 동행하며 울릉도며 보길도며 백령도로 한번 떠나보시지요?

이 선배.
죽마지우와의 우정을 ‘表李不同’으로 표현하며 정을 담뿍 나누는 그 자상한 마음, 쇳소리 약간 담긴 우렁찬 목소리, 형형한 눈빛이 그립습니다.
이 선배, 그곳에서도 정론직필 아시죠?
고이 잠드소서.

2012년 정월 후배 이상기 올림

*이상철은 1949년 8월7일 부산에?출생해 부산고,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신문을 거쳐 조선일보 편집국장과 월간조선 사장 및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역임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