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인종차별 상징 ‘남부연합기’ 퇴출시켜야”

 남부연합기 퇴출 요구하는 힐러리 전 국무장관

<사진=AP/뉴시스> 남부연합기 퇴출 요구하는 힐러리 전 국무장관

인종차별 문제 대선 쟁점 부상

[아시사엔=박호경 기자] 미국 대선 유력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23일 흑인교회 총기난사 사건을 계기로 불거진 남부연합기 존폐 논란에 대해 “그 깃발은 어디서도 휘날려서는 안 된다”며 퇴출을 강력히 주장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미주리 주 플로리슨트 시의 흑인교회인 ‘크라이스트 더킹 처치’에서 열린 타운미팅 연설에서 비극적 사건이 발생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의 니키 헤일리 주지사가 공공장소에서의 깃발 사용 금지 법안을 발의하기로 한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7일 권총 난사로 흑인 9명을 살해한 백인 우월주의자 딜런 루프(21)의 남부기 배경 사진을 계기로 인종차별의 상징으로 부각된 이 깃발의 퇴출 움직임이 미국에서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남부연합기는 남북전쟁 당시 노예제도를 지지했던 남부연합 정부가 사용한 깃발이다.

 펄럭이는 남부연합기

<사진=AP/뉴시스> 펄럭이는 남부연합기

클린턴 전 장관의 이날 깃발 퇴출 주장은 이러한 움직임에 적극 올라탐으로써 흑백 인종갈등 문제를 대선 쟁점화하는 동시에 자신을 도덕·진보적 후보로 자리매김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그는 이번 권총 난사에 대해 “하나님의 집 안에서 저질러진 인종주의자의 테러행위”로 규정한 뒤 “희생자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선으로 악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클린턴 전 장관은 미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와 아마존, 이베이 등이 남부기가 새겨진 상품을 취급하지 않기로 한 것을 지지하면서 모든 유통업체가 퇴출 움직임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