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펀드제왕’ 폴슨의 4억달러 하버드대 기부 ‘맹비판’

계적 경제학자이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특별 자문관으로 널리 알려진 미국 콜롬비아대 제프리 삭스 교수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국회 아프리카 새시대 포럼 주최로 열린 초청 강연에서 '아프리카 새시대 실현 방안과 한국의 역할'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계적 경제학자이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특별 자문관으로 널리 알려진 미국 콜롬비아대 제프리 삭스 교수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국회 아프리카 새시대 포럼 주최로 열린 초청 강연에서 ‘아프리카 새시대 실현 방안과 한국의 역할’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수많은 투자자 파산 희생으로 벌어 떼돈?기부는 부도덕···대학측?폴슨공대로 교명 바꾼 건?’아첨'”

하버드대?출신 제프리 삭스 “모교인 하버드대 공대를 파산한 독일의 ‘IKB은행 공대’라고 부르겠다”

[아시아엔=편집국] 세계적인 석학인 미국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가 하버드대학 공과대학에 4억 달러를 기부한 ‘헤지펀드 제왕’ 존 폴슨의 윤리성에 심각한 결함이 있다며 폴슨과 하버드대학을 강하게 비판했다.

삭스 교수는 6일(현지시간) 미국의 일간 <허핑턴포스트>에 쓴 글에서 “폴슨은 2007년 골드만삭스와 손잡고 일명 아바커스로 알려진 서브프라임모기지로 구성된 금융상품을 설계한 뒤 상품이 망하는 쪽에 투자해 무려 10억 달러나 되는 엄청난 돈을 벌었다”고 지적했다.

삭스 교수는 “이 상품이 수익을 낼 것으로 믿은 수많은 투자자들은 파산 등 어려움을 겪었으며 그 가운데 하나인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중소기업 관련 대출 전문 IKB은행은 이 투자로 1억5천만 달러를 날리고 파산했다”고 말했다.

삭스 교수는 “폴슨은 이러한 비윤리적 행태에 대해 아무런 법적 제재를 받지 않았고, 대신 골드만 삭스는 금융당국의 고발에 따라 벌금 5억5천만 달러를 무는 것으로 법적 책임을 면했다”고 썼다.

삭스 교수는 “이런 상황에서 하버드 공대가 폴슨의 돈을 받고 ‘폴슨 공대’로 이름을 바꾸는 것은 윤리적으로 문제가 크다”며 “결국 독일 사람들이 하버드대 공대에 막대한 돈을 기부한 셈으로 나는 하버드 공대를 ‘파산한 독일의 IKB은행 공대’라고 부르겠다”고 했다.

하버드대학 출신인 삭스 교수의 비판 외에도 폴슨의 하버드대 기부 당시부터 “하버드조차 돈만 있으면 학교의 이름을 바꾸게 해주는 대열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 바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