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나무통 10년 숙성 ‘일품진로’ 국내외서 인기

하이트 진로 1


세계적 권위 주류품평회 4년 연속 대상

[아시아엔=편집국] 참나무통에서 숙성 증류시켜 제조되는 ‘일품진로’가 국내외 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24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 2006년에 처음 출시된 ‘일품진로’는 호텔, 고급한정식 업소 등에서 ‘품격 있는 술로 자리 잡고 있으며, 해외 시장에서도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기존 제품의 맛과 패키지를 업그레이드해 세계적 권위의 주류 품평회인 ‘몽드셀렉션’(Monde-Selection)에서 2010년부터 4년 연속으로 소주 부문 대상을 받는 등 세계적인 명주로 발돋움하고 있다는 것.

목통숙성 증류식 소주만의 고급스러움과 세련된 이미지로 선보인 ‘일품진로’는 프리미엄 소주의 차별성을 확보하기 위해 알콜도수를 23도에서 25도로 높였다. 또 기존 제품의 다소 강한 향과 진한 뒷맛을 완화하고 목통숙성의 부드러운 향과 은은한 맛으로 개선해 ‘소주다움’을 살렸다고 하이트진로는 말했다.

‘일품진로’는 숙련된 양조 전문가들이 순쌀 증류원액을 참나무 목통에서 10년 이상 숙성시킨 후 숙성원액을 100%사용하는 ‘최고급 프리미엄’ 소주라는 것이 하이트진로의 설명이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일품진로’ 소주는 부드러운 목넘김과 은은한 향으로 생선회나 기름진 육류 등과 서로 조화를 이룬다.

또 25%의 알코올 함량으로 여성들끼리의 가벼운 담소 자리에도 적합하고, 탄산수나 라임?시나몬 등을 더하거나 물과 섞어 좀더 부드러운 맛과 향을 음미할 수도 있다.

디자인도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병모양은 기존 원형에서 사각 형태로 바꿨으며, 서체도 현대적인 캘리그래피로 교체해 전통적이면서도 한국적인 부드러움을 표현했다. 상표 역시 한지의 질감을 살린 친환경 용지를 사용해 프리미엄 가치를 강조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일품진로는 90년 전통의 주류 제조 노하우와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업그레이드 된 최고급 증류식소주 제품”이라며 ”세계 명주들과 당당히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한민국 증류식 소주 대표 브랜드로서의 품격과 자부심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