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3년 더 일한다

김정태(63)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연임하게 됐다. 2018년 3월까지 3년 더 일하게 된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3차 회의를 열어 차기 회장으로 김정태 현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사외이사 7명으로 구성된 회추위는 이날 후보자들에 대한 면접과 최종 토론을 거쳐 만장일치로 김 내정자를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하나·외환은행의 통합이 진행되고 저성장·저마진의 금융환경을 대비해야 할 때에 외부인사 영입보다는 내부에서 후보자를 선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기 때문이다.

회추위는 김 회장이 지난 3년간 그룹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으며, 지난해 인도네시아와 중국 등 해외현지법인 통합과 국내 카드 통합을 원활하게 마무리한 점 등을 평가했다.

김 내정자는 내달 6일 이사회와 같은 달 27일 주주총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으로 최종적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 내정자는 부산 경남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해 은행권과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다.

입행 5년 만인 1986년 신한은행으로 잠시 자리를 옮겼다가 1992년 하나은행에 합류했다.

지주사가 출범한 2005년 12월부터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대투증권 사장, 하나은행장 등을 역임했다.

은행장 재임 시절인 2011년에는 1조2118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역대 최고실적을 달성했다.

김 내정자는 김승유 회장 후임으로 2012년 3월 2대 회장직에 올랐다.

자타가 공인하는 ‘영업통’이자 ‘소통경영의 강자’인 김 내정자는 평소 화통하고 솔직한 성격으로 친화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내정자는 이날 “직원들이 스스로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헬퍼’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고객에게 ‘행복한 금융’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