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유례없는 위기”

부실여신 급증…BIS비율 시중은행보다 낮아?

[아시아엔=편집국] 수출입은행의 재무건전성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원석 의원(정의당)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604억원으로, 최근 5년 평균의 62.6%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 말 수출입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잠정치는 10.55%로, 2011년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해 3분기 말을 기준으로 시중은행의 BIS 비율(15.63%)보다 5%포인트가량 낮은 것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회수 가능성이 낮은 고정·회수의문·추정손실 여신의 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1.99%로, 5년만에 가장 높았다. 고정이하여신은 전년대비 7362억원 늘어나고 비율더 0.4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시중은행(1.38%)보다 0.6%포인트 이상 높다. 최근 5년간 수출입은행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이 시중은행보다 높은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고정이하여신의 급증에도 대손충당금은 이를 따르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수출입은행의 부실채권 커버리지비율(대손충당금/고정이하여신)은 115.8%로, 국제회계기준(IFRS)이 도입된 2013년에 비해 1년 만에 90%포인트가량 하락했다.

박 의원은 “재무·여신 건전성은 물론 손실흡수능력까지 악화한 셈”이라면서 “최근 모뉴엘 사태 등으로 신뢰에 금이 간 수출입은행이 모든 차원에서 유례없는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