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평판TV 9년 연속 세계1위

LG전자 2위…두 업체 세계시장 절반 가까이 차지

[아시아엔=차기태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평판 TV 시장에서 30% 가까운 점유율로 9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도 16%가 넘는 점유율로 2위 자리를 굳혔다. 두 업체의 점유율을 더하면 세계 TV 시장에서 절반에 육박한다.

23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평판 TV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9.2%의 점유율(매출 기준)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TV 시장 점유율은 2012년 27.4%에서 2013년 26.7%로 내려갔다가 지난해 다시 올라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일본업체인 소니를 밀어내고 1위 자리에 오른 뒤 지난해까지 9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가 16.7%의 점유율로 2위 자리를 지켰다.

LG전자의 점유율은 2012년 15%, 2013년 15.2%에 이어 계속 상승세를 탔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점유율 합계는 45.7%에 이른다.

한국업체에 이어 일본 소니가 7.9%로 3위, 중국업체인 하이센스와 TCL이 각각 5.5%와 4.6%로 4위와 5위에 올랐다.

프리미엄 제품인 UHD(초고해상도) TV 시장에서도 한국업체들의 약진이 돋보였다.

삼성전자는 최근 TV 시장의 대세로 자리매김한 UHD TV 시장에서 2013년 11.9%에서 지난해 34.7%로 3배가량 상승하면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 역시 같은 기간 7.8%에서 14.3%로 점유율이 대폭 상승하면서 2위에 올랐다.

반면 2013년 22.9%로 1위를 차지했던 소니는 지난해 10%의 점유율로 3위로 내려앉았고, 스카이워스 역시 같은 기간 14.4%에서 6.3%로 하락하면서 2위에서 5위로 떨어졌다.

하이센스가 8.2%의 점유율로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북미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 UHD TV와 새로운 형태의 커브드 TV가 좋은 반응을 얻은데다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도 프리미엄과 보급형 시장을 동시에 공략해 이같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북미 시장에서 35.4%의 점유율을 기록했고 중국 UHD TV 시장에서도 20.4%의 점유율로 1위를 달성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