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삼성 세탁기 ‘파손’ 논란에 ‘맞불’

기소 조성진 사장 당시 동영상 전격 공개

[아시아엔=편집국] 지난해 독일 가전전시회 IFA에서 삼성전자의 세탁기 고의파손 여부를 둘러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긴장’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검찰이 LG전자의 조성진 사장 등 임원을 기소하자 조 사장이 당시의 동영상을 전격 공개하면서 맞불을 놓은 것이다.

최근 기소된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16일 언론에 입장자료를 배포하면서 검찰에 제출된 세탁기 파손 논란 당시의 현장 CCTV 동영상( http://youtu.be/yvrQBRHAc38)을 공개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는 조 사장 등 LG전자 임원들이 삼성 세탁기를 일부러 망가뜨렸다고 판단, 불구속 기소했다.

조 사장은 “불필요한 논란이 생긴 점에 대해서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 사건이 보도된 이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해왔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삼성 세탁기를 파손했다는 독일 가전제품 판매점에는 함께 출장을 갔던 일행들은 물론 수많은 일반인들이 있었고 바로 옆에서 삼성전자 직원들이 지켜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일 고의로 세탁기를 파손했다면 무엇보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가만히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사장은 “일행이 세탁기를 살펴본 뒤 1시간 넘게 그곳에 머무르는 동안 삼성전자 직원들은 아무런 제지나 항의를 하지 않았다”면서 “모든 장면은 가전제품 판매점의 CCTV에 찍혀 있고 이 사건을 수사한 독일 검찰은 이미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는 “기업의 신용은 한번 타격을 입으면 진실 여부와 상관없이 다시 회복하기가 매우 어렵다”면서 “지난 40년간 세탁기 개발에 힘써 온 제 개인의 명예는 회사의 명예를 위해서 현장 CCTV를 분석한 동영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