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상 최대 무역적자

엔低의 뒷받침 속에 지난 1월 일본의 수출은 작년동월 대비 6.4% 증가, 512억 달러를 나타냈으나 수입 역시 7.3% 늘어 686억 달러를 보이면서 사상 최대의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20일(현지시간) 잠정집계됐다. 사진은 작년 12월20일 요코하마의 선적장에서 수출을 기다리고 있는 승용차들의 모습. <자료사진=AP/뉴시스>

일본의 무역적자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으로 불어났다. 엔저 효과가 일본의 기대와는 다르게 나타났다.

일본 재무성이 20일 발표한 1월 무역통계(속보)에 따르면 1월 무역수지는 1조6294억엔(18조7000억원) 적자였다. 적자는 지난해 7월부터 7개월 연속이다.

적자 규모는 비교 가능한 1979년 1월 이래 최대였다. 민간 예측치(1조3722억엔 적자)를 2572억엔 웃돌았다.

수출액은 전달(2012년 12월)보다 9.4%(5000억엔) 줄어든 4조7992억엔이었고, 수입액은 8.2%(4860억엔) 증가한 6조4286억엔이었다.

전년 동기(2012년 1월) 대비로는 수출액은 6.4%, 수입액은 7.3% 증가했다. 수출액은 8개월 만에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수입액이 늘어난 가장 큰 원인은 엔저로 액화천연가스(LNG)와 원유, 경유·나프타 등 석유제품 수입 가격이 불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을 상대로는 수출이 7629억엔, 수입이 1조4175억엔으로 무역적자가 역대 최대인 6546억엔이었다. PET병용 파라자일렌(para-xylene) 등 유기화합물, 비철금속 수출액과 스마트폰·노트북 컴퓨터 수입액이 동시에 늘었다.

이밖에 미국과 태국 상대 자동차 부품과 아시아 상대 비철금속 수출도 증가했다.

일본 재무성 관세국은 “외화 기준 화물이 수출의 60%, 수입의 80%를 차지하고 있어서 엔저가 양쪽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