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설 선물용 ‘동물복지 한우’ 선보인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百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한우 매출 지난해 설 대비 40% 증가
건강한 먹거리 선호 트렌드 고려, 동물복지 한우·유기농 한우까지 이색 선물세트

현대백화점은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는 ‘설 선물세트 본판매’행사에서 동물복지·초(超) 프리미엄·소포장 등 다양한 한우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필수아미노산 등이 풍부한 한우를 선물하는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고객 니즈를 고려해 지난 설 보다 한우 선물세트의 물량을 20% 이상 확대하는 한편, 품목 수도 10% 이상 늘렸다”고 설명했다.

실제 올 설 선물 행사 기간중 한우 세트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추세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9일까지 한우 선물 세트 매출이 지난 해와 비교해 40.5% 늘었다. 특히, 동물 복지 한우와 소포장 선물세트 등은 각각 247.8%, 67.5% 늘었고, 100만원 이상 초(超)프리미엄 한우 선물세트는 지난 설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11.5% 증가했다.

먼저, 현대백화점은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트렌드를 고려해 동물복지 유기농 한우선물 세트를 선보인다. 설 선물로 동물복지 유기농 한우 선물세트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이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 국내1호 동물복지 인증 한우 ‘동물복지 유기농 한우 세트’는 국내 첫 동물복지축산 한우농장으로 인증받은 전남 해남군 만희농장에서 키운 한우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도는 동물이 본래의 습성을 유지하면서 살도록 관리하며 동물 복지를 증진한 축산농장을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2012년 처음 도입된 이후 인증을 획득한 한우농장은 ‘만희농장’이 처음이다. 동물복지축산 한우농장으로 인증받으려면 보통 사육환경보다 2.8배 넓은 면적에서 키워야 하고 소 전용 운동장 등을 마련해야 한다.

이와 함께, ‘산청 유기농 한우 세트’, 전남 강진에서 자연 방목해 기른 프리미엄 한우 ‘자연 방목 한우 세트’ 등 최고 수준의 자연환경에서 자란 한우만을 엄선한 한우 선물세트도 함께 선보인다.

프리미엄 선물 인기세를 고려해 현대백화점은 이번 설 선물로 초(超)프리미엄 선물세트의 물량을 30% 늘렸다. 1++ 등급 한우 중에서도 최고급 한우만으로 구성된 ‘현대명품 한우 넘버나인(No.9) 세트’를 비롯해, 볏짚·보리·쌀겨 등 자체 배합한 곡물을 ‘끓여 먹이는 방식’으로 키운 프리미엄 한우 세트 ‘현대명품 화식한우 매(梅)세트’, ‘현대명품 화식한우 난(蘭)세트’ 등이 대표적이다.

1~2인 가구 증가로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는 소포장 선물세트 ‘한우 소담 세트’도 확대 운영한다. ‘소담세트’는 200g 단위로 포장해 보관 및 관리 편리성을 높인 것이 특징으로, ‘현대 화식한우 소담 매(梅) 세트(35만원, 등심로스 200g×2·채끝로스 200g×2· 안심로스 200g×2)’, ‘현대 한우 소담 성(誠) 세트(11만원, 불고기 200g×2· 국거리200g×2)’ 등이 있다.

아울러, 집에 머물며 근사한 식사를 즐기려는 수요를 겨냥해 스테이크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토마호크와 T본 부위를 함께 담은 ‘한우 토마호크 티본 스테이크 세트(40만원, 토마호크 스테이크 0.6kg·한우 티본스테이크 1kg)’등도 선보인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상무)은 “최근 선물 수요 뿐만 아니라 홈쿡 등의 트렌드로 더욱 다양해지고 있는 고객 취향을 감안해 다양한 한우 선물세트를 대거 선보이게 됐다”며 “소중한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하는 고객들의 정성이 온전히 전해질 수 있도록 선물세트 준비에서부터 주문・배송에 이르기까지 방역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