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대학병원 간호사 삭발···“머리카락보다 환자 살리는 게 중요”

우한폐렴 삭발 간호사

[아시아엔=편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으로 초비상 상태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간호사가 삭발했다.

차이나데일리는 27일(현지시간) “우한대 소속 인민병원 간호사 샨 시아(30)가 ‘더 많은 생명을 살리기 위해 시간을 아끼고 싶었다’며 머리카락을 잘랐다”고 보도했다.

샨은 보호복을 입고 벗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 머리카락을 잘랐다고 한다.

샨은 “삭발로 바이러스 전염 확률도 낮춰줄 것”이라고 말했다. 샨은 두 아이를 양육하고 있다고 한다. 그의 삭발은 환자 사이를 뛰어다니면서 모발에 묻을 수 있는 바이러스가 아이들에게 옮겨지는 걸 예방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그는 “머리카락은 다시 자란다”며 “지금은 더 많은 환자와 만나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