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축제 ‘2019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 3관왕’ 수상

금산인삼축제 관계자와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 정강환 회장, 스웨덴 코트랜드 중세축제 비욘 쑨버그 총감독이 수상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금산군청>

농·특산물형 축제부문과 TV영상부문에서 금상 2개, 주제관부문에서 ‘건강체험관’ 은상 수상

[아시아엔=이주형 기자] 금산인삼축제가 지난 18일 전북 익산 웨스턴 라이프 호텔에서 개최된 ‘2019 피나클 어워드 한국대회’에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금산인삼축제는 농·특산물형 축제부문과 TV영상부문에서 금상 2개와 주제관 부문에서 은상 1개를 각각 수상했다.

특히, 금년 대회 새롭게 선보인 축제유형 시상분야에서 금산인삼축제가 농·특산물형 축제부문에서 금상을 차지해 국내 대표 산업형 축제의 명성을 입증했다.

TV영상부문에서는 ‘축제기록영상’이 역동적 장면과 영상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금상을 수상했으며, 주제관부문에서는 ‘건강체험관’이 다채로운 건강아이템과 운영능력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은상의 영광을 안았다.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총 12개 부문에서 국내 30여개의 축제가 참여해 경합을 벌였다.

이번 한국대회 수상작은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를 통해 세계무대에 진출하게 된다.
지난 해 금산인삼축제는 세계의 우수한 축제들과 경쟁해 금상 2개(홍보브로셔, TV광고부문)를 수상한 바 있다.

축제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피나클 어워드는 세계축제협회(IFEA)가 공증하는 상으로 매년 세계의 우수한 축제들을 선정․시상해 오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