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깨우면 화낸다”

지난 2일 중국 베이징동물원에서 자이언트?판다 한 마리가 나무 위에 올라 큰대(大)자로 낮잠을 즐기고 있다. 나무를 잘 타는 판다는 몸집보다 작은 나무 위에서도 중심을 잘 잡고 편하게 휴식을 취한다.

박소혜 기자 fristar@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